본문 바로가기

GOOD TASTE HIGH QUALITY

식재소식

Home > 식재소식

식재소식

제목 소보원 조사, 시중 채소류 잔류농약 '범벅'
소보원 조사, 시중 채소류 잔류농약 '범벅'
조사대상 13% 허용기준치 초과..최고 70배 달해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상추, 깻잎 등 채소류에 서 허용기준치를 초과하는 잔류농약이 검출됐다.
특히 일부 채소에서는 기준치를 최고 70배나 넘는 농약성분이 검출됐으며, 특정 작물 외에는 사용이 금지된 농약도 나와 산지 안전검사 강화 등 체계적인 대책이 절실한 것으로 지적됐다.
한국소비자보호원(원장 이승신)은 16일 지난 7월과 8월 서울·경기, 대전, 부산지역의 공영 도매시장과 농협 하나로클럽 등에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과 합동으로 10개 품목의 채소류 136건을 수거하여 분석한 결과, 전체의 13.2%(18건)가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했고, 부적합 판정을 받은 18건 중 13건에서는 해당작물에 사용하도록 고시되지 않은 농약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부적합으로 판정된 품목들은 모두 상추나 깻잎 같은 엽채류로 품목별로 최소 9.1%에서 최고 30.8%까지 두루 높은 부적합율을 나타냈다.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한 채소류는 얼갈이배추가 30.5%로 가장 높았으며(13건 중 4건), 상추 26.7%(15건 중 4건), 취나물 25.0%(12건 중 3건), 깻잎 20.0%(15건 중 3건)의 순이었다. 이밖에도 부추 13.3%(15건 중 2건), 열무 10.0%(10건 중 1건), 시금치 9.1%(11건 중 1건)의 부적합율을 나타냈다.
허용기준치를 초과한 잔류농약은 엔도설판(살충제), 이소프로티올란(살균제), 카벤다짐(살균제) 등 13개에 달했다.
금번 조사결과의 부적합율 13.2%는 작년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수행한 동일 10개 품목의 정밀검사 부적합율 2.6%와 식품의약안전청의 '03년 전체 농산물 부적합율 1.4%와 비교할 때 매우 높은 수치다.
잔류농약 허용기준을 초과한 채소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부산 22.9%, 대전 16.7%, 서울·경기지역이 6.2%로 서울·경기지역의 부적합율이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보원은 서울·경기지역의 부적합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이유는 가락시장을 비롯한 도매시장 등에서 자체적으로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하고 있어 일부 출하농가가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고 여기는 농산물은 지방과 재래시장으로 출하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추정했다.
소보원 관계자는 "올해는 이상고온 현상으로 상추, 깻잎 등 엽채류에 병해충이 많아 많은 농약이 사용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소비자들은 채소류를 흐르는 물에 2- 3회 씻거나 종류에 따라 데쳐 먹는 것이 안전하다"고 당부했다.
이 관계자는 "잔류농약은 당장은 문제가 없더라도 식품과 함께 일생동안 섭취되 기 때문에 만성중독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보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생산단계에서 안전성 조사를 강화하고 잔류농 약 안전성 조사체계를 정밀검사 위주로 개편할 것을 농림부에 건의키로 했다.
현수랑기자 nutrition@foodnews.co.kr
식재소식 목록